[자동차] BMW520d / 벤츠220d 판매도/안전도 1~2위

국토부 선정 ‘2017 올해의 안전한 차’

BMW520d / E220d / 기아스팅어

BMW,벤츠,자동차,자동차사기,자동차구입

BMW520d 와 벤트 E220d가 국산차를 제치고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판매 부분에서도 간발의 차로 1~2위로 경쟁을 하고 있는 두 업체가 안전 부분에서도

1~2위를 다투고 있다고 한다.

국토부는 보행자안전 부양에서 능동형 보닛 시스템과 차선이탈방지시스템,비상제동장치 등

 의무화 여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BMW와 벤츠의 안전도가 돋보였다고 설명했다.특히 BMW 520d는 2013년도 안전도평가

종합등급제 시행 이래 역대 최고점수인 99.1점을 기록해 올해 평가대상 11개 차종(국산차 7종,수입차 4종) 중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보였다.자동차 안전도 평가는 충돌,보행자,사고예방 안전성 분야로 나눠 평가하는데

올해 1등급 8개 차종,2등급 1개 차종,3등급 2개 차종으로 나타났다.

BMW,벤츠,자동차,자동차사기,자동차구입

1등급 차종은 기아차 스팅어,한국GM,크루즈,현대차 그랜져.i30,코나,쌍용차 렉스턴

올해의 평가의 특징은 사고가 발생 시 부상의 정도가 더 큰 여성 운전자의 인체모형과 어린이

인체모형에 대한 충돌안전성 평가를 실시 한 것이다.

여성 운전가의 정면 충돌안전성 평균 점수는 15.2점(16.0점 만점)으로 지난해 남성 운전자 15.1점과

비슷한 수준 이지만 여성 인체모형이 부상에 더 취약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차량 안전성이 더욱 향상

됐다는 평가이다.

어린이 탑승객 충돌안전성 평가는 6세 어린이 7.0점(8.0점 만점),10세 어린이 7.2점으로 나타났다.

해당 평가는 6세,10세에 해당하는 어린이의 인체모형을 2열 좌석에 착석시켜 부분정면 충돌 및

측면 충돌 평가를 실시하는데 충돌 유형으로만 보면 측면 충돌보다 부분 정면 충돌이 조수석

뒷자리보다 운전자석 뒷자석에서 더 크게 다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성 분양의 첨단 안전장치 평가는 지난해’전방충돌경고장치,차로이탈경고장치,좌석 안전띠

미착용 경고장치’ 등 3가지 장치에’비상자동제동장치,차로유지지원장치,사각지대 감시장치

첨단에어백’등 10가지 장치가 추가돼 결과가 발표 되었다.

사고예방안전장치는 필수 안전장치가 아니다,그럼에도 

BMW,벤츠는 13가지 장치를모두 장착해 사고예방 분야

에서 상위를 차지했다.11개 차종을 규모별,가격대별로 비

교한 결과 안전은BMW520d(중형)와 기아차 스팅어(중

형)가성비는 현대차 i30가 선두 자리를 차지했다.i30은 종

합점수가 92.4점 인데 차량 가격이 약 1900만원~2500만

원 수준으로 평가 대상 중 낮아 3000만원~4000만원대 차

량보다 안전성이 동긍하거나 더 높은 수준이라는게 국토

부의 설명이다.’2017년 올해의 안전한 차’시상식이 개최 

된 서울 삼성동 코엑스는 안전한 차로 선정된 3개의 자동

차가 전시되며 자동차안전도평가 결과에 대한 자세한 내

용은 자동차안전도평가 사이트와 교통안전공단 사이트

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